배너 닫기
뉴스등록
RSS
주요행사
맨위로

80년만에 폭우 서울 수도권 피해 속출

교통통제 침수 산사태 잇따라, 사망자 8명 실종 7명, 9일도 폭우 지속

등록일 2022년08월09일 13시04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80년 만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서울과 수도권 전역이 침수되고 도로가 통제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8일 오후 11시 기준 강수량은 서울 380㎜, 광명 316.5㎜, 인천.부평 242.5㎜, 부천 242㎜, 경기 광주 238㎜, 철원 158㎜ 등을 기록했다.

 

특히 서울의 경우 시간당 강수량 역대 최고치인 118.6㎜(1942년 8월 5일)를 80년 만에 넘는 수치를 보였다. 

 

집중적으로 쏟아진 폭우로 인해 서울 일대와 수도권 도시의 교통이 마비되고 피해가 속출했다. 

 

특히 강남 지역의 피해가 심각했는데 강남역 일대에서는 하수 역류 현상으로 도로와 차도가 모두 물에 잠겼고, 양재역 일대는 통행 차량들이 물에 잠겼다.

 

관악구는 오후 9시경 산사태 경보를 발령했으며 도림천이 일부 범람하고 동대문구 제기동역 인근 보도에는 싱크홀이 발생하기도 했다.

 

지하철 역사에서도 피해가 잇따랐다. 특히 한강 이남 노선에서 피해가 집중됐는데 7호선 상도역·이수역·광명사거리역과 3호선 대치역, 2호선 삼성역·사당역·선릉역 등이 침수됐다. 

 

영등포역도 침수돼 1호선 하행 운행이 중단됐으며, 경인선 오류동역도 침수로 열차 운행이 지연됐다. 

 


 

서울지역은 곳곳의 도로가 통제되고, 가로수 정리 작업을 하던 동작구 구청 직원이 사망하기도 했으며 신린동의 경우 반지하 주민 3명이 물에 갇혀 사망했다. 

 

이번 물난리로 인해 8명이 사망하고 7명이 실종해 인명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서울, 수도권 호우 피해가 커지면서 중대본은 행정·공공기관의 9일 출근시간을 오전 11시 이후로 조정했다. 

 

한편 9일에도 서울 등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폭우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수도권에는 최대 300mm가 내리는 지역도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투데이포커스 ⓒ www.todayf.kr)
편집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제11호 태풍 '힌남노' 북상중 주의 요망 (2022-09-03 16:29:33)
내년도 최저임금 9천620원, 5.0% 인상 결정 (2022-06-30 09:21:26)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칼럼

투데이뉴스 더보기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스토리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