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RSS
주요행사
맨위로

국민의힘 '김포 서울 편입' 특별법 추진, 고양, 하남, 성남도 거론

인구 불균형 해소, '메가시티 서울' 구상, 서울-경기 행정구역 개편' 특별법 연내 발의

등록일 2023년10월31일 14시23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국민의힘이 경기 김포시를 서울시에 편입하는 방안을 당론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국민의힘 윤재옥 의원은  '특별법' 형태의 의원 입법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기현 대표는 "해당 지역 주민들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당 정책위는 김포의 서울 편입을 담은 행정구역 개편 특별법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하면 서울시와 경기도 가운데 어느 한 광역단체가 반대하더라도 김포시의 의지만으로도 서울 편입이 가능해 진다. 

 

국민의힘은 김포 외의 다른 도시(고양, 하남, 광명, 구리, 과천, 성남 등)들도  지역 주민들의 여론을 파악해 서울 편입 가능성을 타진 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같은 방침이 정해지자 국민의힘 지역당협위원회는 발빠르게 주민 반응을 살피고 있다.

 

고양병 당협위원회는 고양시의 서울편입을 촉구하는 현수막을 준비하고 있는가 하면 구리 당협위원회는 구리시장이 서울시장과의 면담을 추진하고 있다.

 

김포시의 서울 편입 논의는 김동연 경기 지사가 선거공약에서 밝힌 경기남북도 분할(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추진에 대해 김포시가 경기북도에 들어가느니 서울시에 편입되겠다고 반발하는 과정에서 비롯됐다. 

 

서울 인근 경기 도시들의 서울 편입 논의는 인구 불균형 해소(서울 인구 940만명대, 경기도 인구 1천360만명대 불균형, 세계도시 순위 38위)와 '메가시티 서울(면적은 605㎢로 상위 38개 도시 중 29위)' 구상 등 과거에도 수차례 논의 된 바 있으나 성사되지 못했다.

 

한편 최근 대구광역시와 경북도(도지사 이철우)는 대구경북 신공항 건설을 이유로 군위군을 대구시로 편입시킨 바 있다.

(투데이포커스 ⓒ www.todayf.kr)
편집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1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자명 + 입금일자 입력 후 우리은행:1005-202-716486/투데이포커스로 입금해 주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태풍 카눈 10일 한반도 상륙 비상, 대비책 시급 (2023-08-07 16:37:04)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칼럼

투데이뉴스 더보기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스토리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