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RSS
주요행사
맨위로

칼럼-화섬직물, 원사사업 참여 패착이였다

직물기업 무분별한 원사사업 진입 공멸의 길 자초, 탄소섬유, 반도체, 2차전지, 전기차 등 반면교사 삼아야

등록일 2024년05월27일 15시29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1985년 동국무역(동국합섬)을 시작으로 붐처럼 불었던 폴리에스터(PET) 직물기업들의 원사사업(PEF) 참여는 이제 마지막 진출했던 성안합섬이 기업 정리 절차에 착수하면서 대단원(?)에 막을 내리고 있다.
 
40년(직물기업의 원사사업 진출 시점) 가까운 세월 동안 한국 화학섬유산업은 무엇을 남겼으며, 또 어떤 교훈을 우리에게 던져 주고 있는가?
 
한국 폴리에스터(PET) 산업은 1985년 동국합섬(동국무역그룹)을 시작으로 1991년 한국합섬(후에 HK로 사명 변경/이화그룹), 1995년 대하합섬(대하그룹), 1996년 금강화섬(직물기업 금강) 등이 원사사업에 잇따라 뛰어들었고 1998년 성안합섬(성안그룹)이 마지막으로 신규 참여하면서 폴리에스터 산업 생산 규모도 세계 4위를 기록할 만큼 덩치를 키웠다.
 
대기업 원사업체들의 잦은 원사 공급 조절(당시 직물기업들은 원사업체들이 원사를 배급주듯 한다며 불평과 불만이 높았다) 문제로 갈등을 빚으며 촉발 됐던 직물기업들의 원사사업 참여는 선발사들의 우려와 반발에도 불구하고 하나씩 진행됐다.
 
결국 1990년대 말부터 불과 10여년 만에 직물사업으로 큰 돈을 번 중견 화섬직물 기업들이 대부분 폴리에스터 원사사업에 뛰어들게 됐다.
 
그당시 산업계는 물론 정부와 전문가들도 직물기업들의 원사사업 참여를 놓고 찬반 논쟁이 뜨거웠다. 
 
미래를 알 수 없는 상태에서 '앞만 보고 달리겠다'는 직물기업들과 '공급과잉으로 다 공멸한다'며 으름장을 놓았던 대기업 선발사들의 대결은 결국 직물기업들의 승리로 가는듯 보였다. 
 
그 당시 폴리에스터 원사사업(PEF)은 활짝 필 장미꽃 같았다. 
 
그러나 중국 화섬산업의 팽창을 간과한 채 한국이라는 우물안에서 빚은 갈등은 결국 몇년이 안돼 그 부작용이 그대로 표출됐다.
 
1998년 워크아웃에 들어간 고합(고려합섬)과 동국합섬에 이어 2000년 5월에는 금강화섬이 화의를 신청하였고 새한(제일합섬, 웅진케미칼, 도레이케미칼을 거쳐 현 도레이첨단소재로 흡수합병됨)마저 워크아웃을 신청함으로서 한국 폴리에스터 화섬산업은 붕괴의 늪으로 빠져 들었다.
 
14개 업체가 과다경쟁을 하면서 수익이 악화된 폴리에스터 업계는 통합과 합종연횡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이 마저도 뜻을 이루지 못한 채 결국 갈데까지 가고야 말았다.
 
마지막 원사사업에 뛰어든 성안합섬의 기업 정리 소식과 함께 한국화섬산업의 구심점 역할을 해 왔던 한국화학섬유협회의 협회 명칭 변경 소식은 같은 시기에 오버럽(overlap) 되며 착잡함을 안겨주고 있다.
 
우리는 한국 폴리에스터 화섬산업의 공멸(共滅)을 목도(目睹)하면서 세계 최강의 대열에 들어선 탄소섬유를 위시해 반도체와 2차전지(배터리), 전기자동차 등 경쟁력 높은 품목들이 또 다시 폴리에스터 산업과 같은 길을 걷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 
 
수십년간 논란을 빚어 왔던 직물기업들의 원사사업 참여는 이제 그 길이 잘못된 길이였음을 극명하게 보여 준다.
 
이처럼 잘못된 길을 걸었던 한국 폴리에스터 산업의 패착(敗着)은 대한민국 산업계에서 다시 되풀이 되서는 안된다는 큰 교훈을 남긴다.
(조영준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ITFOCUS, 투데이포커스 대표기자)
(투데이포커스 ⓒ www.todayf.kr)
조영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자명 + 입금일자 입력 후 우리은행:1005-202-716486/투데이포커스로 입금해 주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칼럼-악취관리지역 된 대구염색공단, 무엇이 필요한가? (2024-05-14 16:03:33)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칼럼

투데이뉴스 더보기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스토리뉴스 더보기